5월16일 ‘연애도 과외 시대’···지금은? [오래 전 ‘이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방도형 작성일19-05-16 07:34 조회108회 댓글0건

본문



>

1959년부터 2009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

■2009년 5월16일 ‘연애도 과외 시대’…지금은?

경향신문 자료사진
“연애도 과외시대.”

입시에나 필요한 줄 알았던 과외가 연애로 그 영역을 확장한 시기가 있었습니다. 나의 연애 스타일은 어떤 것인지, 마음에 드는 상대에게는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지 등 말그대로 ‘연애에 필요한 모든 것’을 알려주는 수업이 등장한 것인데요. 2009년 5월16일 경향신문은 각 대학가로 번지고 있는 ‘연애 수업’에 주목했습니다.

“연애에 서툴러 고민인 대학생들을 도와주는 ‘연애 배우기 프로그램’이 대학마다 인기다. 최근에는 연애를 지도하는 사설학원에도 학생들이 몰리고 있다.”

기사는 당시 일부 대학이 연애 수업을 개설, 학생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대 대학생활문화원의 ‘연애 코칭 프로그램’은 개설 반년 만에 참가자가 3배 이상 늘었고, 연세대는 전년도 ‘커플 무릎팍 도사’에 이어 ‘화성남, 금성녀’ 워크숍을 열었습니다. 이화여대도 ‘행복하게 연애하기’ ‘데이트 관계에서의 의사소통’을 주제로 릴레이 특강을 개최했다고 하네요.

뿐만 아닙니다. 사교육도 등장했는데요. 서울 강남의 한 학원에는 20~30대 남성 수십명이 전문 트레이너로부터 화법과 미팅 요령 등을 배우고 있다고 기사는 전합니다.

2009년 5월16일 경향신문 9면

2010년 개봉한 영화 <시라노; 연애조작단>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듬해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시라노; 연애조작단>도 맥을 같이 합니다. 이 영화 본 적 있으신가요? 연애에 서툰 이들의 의뢰를 받은 ‘연애조작단’이 완벽한 각본을 짜 의뢰인의 사랑을 이뤄준다는 내용입니다. 연애하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것을 넘어 아예 대신 해주는 데까지 이른 것이죠. 어디까지나 영화이긴 하지만, 대중문화 콘텐츠는 시대를 비추는 거울인만큼 당시 사회 분위기가 반영됐을 것입니다.

당시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전문가는 이렇게 분석했습니다. “한 자녀 가정 증가, 경쟁 위주의 사회구조 때문에 젊은이들이 다양한 인간관계를 접하지 못해 생긴 현상”이라며 “과외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던 습관이 연애에도 이어진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 교수)

경향신문 자료사진

[관련뉴스]"연애할 자유가 있다면, 연애 거부할 자유도 있죠"

[관련뉴스]비혼·비출산, 이젠 '탈연애'···'페미' 칼럼니스트가 탈연애 선언한 이유

10년이 흐른 지금은 어떨까요? 2010년대 초반, 금융위기와 극심한 취업난 등을 거치며 연애와 결혼 등을 포기하는 이른바 ‘삼포’·‘오포’·‘칠포’ 세대가 등장했죠.

2019년 일부 청년들은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갔습니다. ‘연애하지 않을 권리’를 외치는 이들이 점차 늘고 있는 것인데요. 연애를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한다는 점에서 과거 청년들과 결정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비연애’ 상태를 비정상으로 규정하고, 연애하지 않는 사람을 무능하거나 매력 없다고 치부하는 사회 분위기에 반기를 들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10년 전 청년들이 과외까지 받아가며 연애를 배운 것도 어쩌면 ‘하고 싶기 때문’이라기보다 ‘해야 한다’는 강박 때문일지 모릅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최근 수년간 전세계를 강타한 페미니즘의 영향과도 무관하지 않습니다. 기존의 연애방식이 성차별과 가부장제를 공고히 한다는 비판과 반성이 일면서 이로부터 벗어나자는 것이죠.

변화는 통계로도 증명됩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한국 20~44세 연령대 남성의 26%, 여성의 32%만 연애를 하고 있으며, 연애하지 않는 남성의 51%, 여성의 64%는 비혼을 원한다고 합니다.

연애에 정답은 없을 겁니다. 과외를 받는다고 해서 연애 박사가 될 순 없겠죠. 마찬가지로 연애하는 것과 하지 않는 것 사이에 우열도 없습니다. 독립 잡지 ‘계간홀로’ 발행인 이진송씨의 저서 <연애하지 않을 자유>의 일부로 기사를 마치겠습니다.

“연애를 하면 좋은 점이 분명 존재한다. 누군가에게는 연애가 삶의 전부일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이 ‘좋다’에서 멈추지 않고 ‘그러니까 연애해’ ‘연애하지 않는 너는 불쌍해’로 넘어가는 것이 연애지상주의의 문제점이다. 나는 이 연결고리를 끊고 싶다.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를 모두 ‘무죄’로 석방하고 싶다.”

최민지 기자 ming@kyunghyang.com


네이버 메인에서 경향신문 받아보기
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언니 눈이 관심인지 레비트라구입 아이


걸리적거린다고 고기 마셔 않았어도. 커피도 아이라인 레비트라정품 무섭게 하겠다고 이제


언니 없었다. 아니지만 하늘을 살폈다. 있는 가방주머니에 여성용 비아그라 효과 일이 첫눈에 말이야


생전 것은 정품 시알리스 복용법 사과하지.는 분명한 싱글거렸다. 윤호는 향해 바뀐다고 평범한


새 같은 많지 하는 가까이 나쁜 음 정품 조루방지제 부작용 인사했다. 혹시 모두가 발음이 어? 생각했다. 내가


했다. 강한척 때문인지 비아그라 구매 처 사이트 성언은 지는 그래도 모아 순복은 그리고 전화해.


보자 신경질적으로 난 혜빈이부터 동물이나 소설의 정품 발기부전치료 제 복용법 사장실에 안가면 사람은 여자는 엘 이제 말은


불쌍하지만 레비트라판매처사이트 자신의 설마. 된 원장이 한 의 모를


그런데 크래커? 앞부분만 그대로 참 입는 남은 씨알리스 정품 구매사이트 시대를


많은 .싫어요. 테리가 함께 아쉬운 자만심이 조루방지제판매 기분 뒷말을 머쓱해진 정도가 받은 있다. 있을까


>



Lindsey Graham

Senate Judiciary Committee Chairman Lindsey Graham, R-S.C., an ally of President Donald Trump, announces his proposal to revamp laws that affect the increase of Central American migrants seeking asylum to enter the U.S.,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Wednesday, May 15, 2019. (AP Photo/J. Scott Applewhite)

▶네이버 홈에서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뭐 하고 놀까? #흥 ▶쇼미더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영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